다 큰 애들 용돈 주랴… 부모님 모시랴… 5060 짓누르는 '더블케어'

    입력 : 2018.03.13 03:00 | 수정 : 2018.03.13 03:52

    [오늘의 세상]
    내 한몸 건사도 힘든데… 5060 가구 34%, 자녀·부모 동시 부양

    양쪽 뒷바라지에 소득 20% 나가…
    저성장에 자녀들 취업 늦어지고 수명 늘며 부모봉양 부담 커진 탓
    손주 양육 겹치면 '트리플 케어'

    전 중소기업 임원 김모(62)씨는 재작년 거주하던 서울의 30평대 아파트를 전세 내주고, 외곽의 20평대 전세 아파트로 옮겨갔다. 딸의 신혼집 마련과 미혼 아들의 오피스텔 보증금에 각각 5000만원씩 보태주느라 이사를 결심했다. 혼자 사시는 노모께도 매달 100만원씩 보내드리고 있다. 김씨는 "아들까지 장가보내려면 목돈이 필요한데 퇴직해보니 국민연금 외엔 변변한 수입이 없어 막막하다"고 했다. 자영업을 하는 정모(64)씨 내외는 80대 노모와 이제는 30대 후반에 접어든 미혼 아들과 함께 산다. 이씨는 "박봉에 장가도 못 간 아들이 안쓰러워 매달 용돈을 80만원씩 쥐여준다"며 "월 300만원으로 3세대가 생활하느라 빠듯한데 어머님이 노환이라도 생기실까 봐 노심초사"라고 했다.

     

    일러스트=김성규

    김씨와 정씨는 국내 50~60대 가구 세 집 중 한 집꼴인 '더블케어'족(族)이다. 더블케어(Double Care)는 성인 자녀와 노부모를 동시에 부양하는 상황을 일컫는 말이다. 일본 요코하마국립대학 소마 나오코(相馬直子) 교수가 처음 명명했다. 미래에셋은퇴연구소가 성인 자녀가 있고 양가 부모 중 한 분 이상이 살아 있는 국내 만50~69세 남녀 2001명을 조사한 결과 34.5%가 '더블케어' 상황에 놓여있었다. 더블케어 원인은 기대수명 증가와 저(低)성장으로 요약된다. 연구소는 "5060세대의 부모 세대는 1988년 도입된 국민연금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다"며 "기대수명이 늘어나면서 노부모 봉양이 5060세대의 개인 부담으로 돌아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경제성장세가 꺾이고 청년실업률이 10%에 육박하면서 장성한 자녀의 경제적 독립이 늦어지는 점도 짐이다.

    ◇소득 20~30%를 성인 자녀·노부모에 써

     

    성인 자녀·부모에게 매달 생활비를 주는 더블케어 가구의 경우 가구 소득의 약 20%를 자녀(78만원)와 부모(40만원)에게 쓰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연구소는 "5060세대의 평균소비성향(처분 가능소득 대비 소비지출 비중)이 70% 수준임을 고려할 때, 벌어들인 돈 중 소비지출을 뺀 나머지 대부분을 더블케어에 쓰는 것"이라고 했다. 저소득층일수록 부담은 더 크다. 소득 하위 20%는 전체 소득의 3분의 1을 부모·자녀에게 쓰는 반면, 상위 20%는 6분의 1을 지출한다.

    더블케어 가구 두 집 중 한 집은 생활비뿐 아니라 노부모 간병까지 감당하고 있다. 다달이 성인 자녀 생활비(75만원), 노부모 생활비(40만원), 노부모 간병(55만원)에 소득의 30%를 쓰고 있는 것이다. "기약 없는 간병이 막막하다"(재택 간병자의 48%), "요양시설에 모시는 것이 죄송하다"(시설 간병자의 53%) 등 정서적·심리적 부담을 느끼는 이도 많았다.

    ◇30대 미혼 절반 '캥거루족'

    '보기만 해도 배부른' 든든한 자녀는 옛말이 됐다. 신한은행이 금융 소비자 2만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보통사람 보고서'에 따르면 자녀 한 명을 대학 교육까지 시키는 데 들어가는 교육비는 1억원(고교 졸업까지 8552만원)이 넘는다. '억'소리 나는 뒷바라지를 해도 경제적 독립은 요원하다. 3년 내 취업한 20~30대 사회 초년생 셋 중 하나는 부모 등의 지원을 받고 있다. 이들의 월급은 평균 196만원, 월 지출은 이보다 많은 199만원이었다. 30대 미혼 절반은 부모와 사는 '캥거루족(族)'이었다.

    미래에셋은퇴연구소에 따르면 더블케어 가구 열 집 중 아홉 집은 성인 자녀에게 생활비를 다달이 76만원씩 준다. 학자금·결혼자금·주택마련 등 목돈도 평균 4671만원씩 쥐여줬다. 경제적 부담에도 더블케어 가구 열 집 중 여섯 집은 "성인 자녀에 대한 지원을 지속할 것"이라고 했다.

    ◇손자 육아까지 '트리플 케어' 부담

    50~60대가 은퇴 자금을 헐어 더블케어 지출로 쓰는 가운데, 손자까지 돌봐줘야 하는 '트리플 케어'까지 발생하고 있다. '보통사람 보고서'에 따르면 50대 이상 비은퇴자 세 명 중 한 명은 노후 대비 저축을 하지 않고 있었다. 은퇴 뒤 계획을 세우지 않은 이의 60%가 생활비 부족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맞벌이 가구가 조부모 등에게 육아 지원을 받는 비율이 2004년 23.6%에서 2014년엔 53%까지 증가했다. '황혼 육아'까지 전담하는 '트리플 케어' 가구 28%는 자녀에게 월 55만원 정도의 수고비를 받았다. 나머지는 그마저도 받지 않았다. 손자를 돌봐준 평균 기간은 26.5개월로, 노부모 간병 기간(평균 22개월)보다 길었다.

    ☞더블케어(Double Care)

    아래로는 성인 자녀를, 위로는 노부모를 동시에 경제적으로 지원하는 상황을 일컫는 말로 일본에서 나온 신조어. 우리나라 50~60대의 34.5%가 이에 해당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5060세대 중 자녀 나이가 어리거나 자녀가 독립하지 않은 채 부모와 사는 경우, 더블케어 상태가 될 가능성이 높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