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한 달, 한강서 즐기는 3색 문화예술 나들이

  • 시니어조선

    입력 : 2018.09.11 14:02

    서울시, 9월 한 달간 문화예술 프로그램 운영

    서울시(한강사업본부)는 “가을을 맞아 9월 한 달간 한강공원의 3개 문화공간에서 즐길 수 있는 다양한 문화예술 프로그램을 소개한다”라고 밝혔다.

    9월 한 달간 한강공원의 3개 문화공간에서 즐길 수 있는 문화예술 프로그램./사진=서울시

    <여의도 물빛무대>‘누워서 보는 콘서트’와 드라마 감상을 함께!

    우선 오는 9월 여의도 물빛무대에서는 매주 금요일과 토요일 저녁 물빛무대의 대표 프로그램인 ‘눕콘(누워서 보는 콘서트)’과 ‘서울드라마어워즈’의 출품작들을 한 번에 만날 수 있다. ‘눕콘’은 매주 금요일과 토요일 저녁에 팝, 알앤비, 재즈, 모던록, 국악 퓨전 등 다채로운 장르의 공연을 빈백 위에 누워서 즐길 수 있다. 특히 9.22(토)와 9.28(금)에 열리는 국악 퓨전 장르 ‘나봄’ 과 ‘넋넋’의 가야금과 해금 선율은 가을밤 낭만을 더한다.

    오는 9월 여의도 물빛무대에서는 매주 금요일과 토요일 저녁 물빛무대의 대표 프로그램인 ‘눕콘(누워서 보는 콘서트)’과 ‘서울드라마어워즈’의 출품작들을 한 번에 만날 수 있다./사진=서울시

    9월 한 달간은 ‘눕콘’에 이어 <서울드라마어워즈 2018>의 부대행사인 ‘한강 TV 영화제’가 진행된다. 2018년 출품작들 중 온 가족이 감상할 수 있는 따뜻한 이야기의 단편 드라마들로 구성했으며 총 9편이 상영된다. 평소 접하기 힘든 국내외 웰메이드 드라마를 감상해 볼 수 있는 기회다.

    그 외에도 9.21(금) 18시부터는 코미디 장르 공연인 ‘스탠드 업 코미디 스페셜’이 열린다. 공연자인 코미디언 한 명이 마이크 하나로 무대를 장악하여 관객과 소통하는 방식으로 최근 국내에서도 잘 알려진 장르이다. 물빛무대는 한강 내 유일한 수상무대로 관객석은 무대 맞은편의 둔치와 돌계단이다. 비치된 빈백을 이용하거나 돗자리를 준비해 와서 간단한 다과를 곁들이는 것도 공연을 즐기는 묘미이다.


    <광진교 8번가> 작아서 더 오붓하게 즐기는 문화예술공간

    광진교 8번가는 한강을 발아래로 두고 다채로운 문화예술 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는 이색적인 공간이다. 동시 수용인원이 75명으로 한정되는, 작아서 더 특별한 이 공간에서는 한강의 멋진 노을도 감상할 수 있다.

    광진교 8번가에서 9월 매주 금요일과 토요일 열리는 음악 콘서트./사진=서울시

    9월 매주 금요일과 토요일 저녁에는 ‘음악 콘서트’가 열려 포크, 팝, 뮤지컬, 팝페라 등의 다양한 장르 공연을 선사한다. 특히 가을에 어울리는 포크 장르 공연인 9. 1(토)의 ‘섬과 도시’, 9.14(금)의 ‘톰소여 프로젝트’와 9.29(토) ‘앤틱문’의 재즈 공연을 추천한다.

    또한 ‘음악콘서트’ 후에는 영화상영이 진행된다. 상영작과 관련된 전문가를 초청하여 영화에 얽힌 이야기를 나눠 보는 특별한 시간도 준비되어 있으니 가족·연인·친구들과 함께 영화 데이트를 계획해 보는 것을 추천한다!


    <뚝섬 자벌레> 주말 어린이 대상 다양한 체험이 모두 무료!

    뚝섬 자벌레는 뚝섬한강공원을 대표하는 문화공간이다. 전시와 작은 도서관 ‘책 읽는 벌레’는 상설로 이용 가능하며 특히 주말에는 다양한 교육·체험 프로그램인 ‘꿈틀’이 진행된다. △ 꿈틀 체험관, △ 창의가 꿈틀, △ 미래가 꿈틀의 총 3개의 프로그램으로 구성되어 있다.

    뚝섬 자벌레는 뚝섬한강공원을 대표하는 문화공간이다./사진=뚝섬 자벌레
    ‘꿈틀 체험관’은 매주 토요일과 일요일 14시부터 18시까지 운영되며 현장에서 참여가 가능하다. 추억의 액자 만들기, 보드게임, 천연 입욕제 만들기, 퍼즐놀이, 미니드론 체험 등 아이들은 물론 성인들도 함께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이 준비되어 있다. 일정별 자세한 프로그램은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창의가 꿈틀’은 놀이와 게임을 활용한 창작예술체험으로 매주 토요일 14시부터 90분간 진행된다. 코딩 게임으로 코딩하기, 보드게임으로 세계여행 등 어린이의 상상력을 마음껏 펼칠 수 있는 놀이 프로그램으로 구성하였다.
    뚝섬 자벌레는 다양한 교육·체험 프로그램인 ‘꿈틀’이 진행된다./사진=서울시
    마지막으로 매주 일요일 14시부터 90분간 운영되는 ‘미래가 꿈틀’은 꿈 도전 프로그램, 미래의 나에게 보내는 편지, 행복의 나라로 여행하기 등 어린이들의 정서와 감정, 관계성을 살피는 진로교육이 마련되어 있다.

    또한 자벌레 1층에서는 아마추어 사진작가들의 전시가 진행된다. 9. 1(토)부터 9.10(월)까지는 서울의 공원, 하늘, 한강의 일상 모습을 담은 ‘서울, 오늘을 지나가다’ 전시가, 9.11(화)부터 9.30(일)까지는 물과 바람의 풍경을 주제로 한 상상 포토클럽의 ‘창립32주년 기념 회원전’이 열린다.


    기사 제공 : 트래블바이크뉴스(www.travelnbik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