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억 잭팟' 김세영 "우승 상금은 의미있는 일에 쓰고 싶어"

  • 마니아리포트

    입력 : 2019.11.26 14:28

    김세영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시즌 최종전에서 우승하며 시즌 최고 규모의 우승 상금 획득에 성공했다.

    김세영은 25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네이플스의 티뷰론 골프장(파72, 6556야드)에서 막을 내린 LPGA투어 시즌 최종전 CME 그룹 투어 챔피언십(총상금 500만 달러)에서 와이어투와이어 우승으로 통산 10승 달성에 성공했다.

    지난 1라운드부터 단독 선두로 질주했던 김세영은 우승까지 단 1개 홀을 남겨두고 위기를 맞았다.

    17번 홀(파5)에서 약 5m 거리의 버디 퍼트를 놓쳤고, 추격자 찰리 헐(잉글랜드)와 공동 선두가 됐다.

    하지만 18번 홀(파4)에서 약 8m 거리의 버디 퍼트를 완벽하게 성공시키며 찰리 헐을 1타 차로 따돌리고 짜릿하게 우승했다.

    김세영. 사진=AP뉴시스
    시즌 최종전인만큼 이번 대회에는 시즌 대회 중 가장 큰 상금 규모로 치러졌다. 우승 상금 역시 150만 달러(17억 6천 만원)로 시즌 대회 중 가장 크다.

    이번 대회에서 시즌 3승째를 챙기며 올 시즌 벌어들인 총 상금은 275만 3천 99달러. 한화로는 약 32억 3764만 4424원이다.

    막판 대역전극으로 상금왕이 될 뻔도 했지만 상금 랭킹 1위 고진영이 277만 달러를 기록하며 근소한 차이로 상금 랭킹 2위를 차지했다.

    하지만 최종전 우승으로 CME 글로브 레이스 포인트 3500점을 얻으며 이 부문에서는 역전에 성공했고, 한국 선수 최초로 CME 글로브 레이스 타이틀을 얻었다.

    여러모로 짜릿한 승부를 연출한 김세영은 "마지막 홀에서 버디가 가장 흥분됐다"고 하며 "사실 찰리가 1타 차로 경기를 마친 줄 몰랐다. 오직 넬리 코다(미국)만 이기면 된다고 생각하고 경기했는데, 마지막 퍼트 후 리더보드를 봤더니 찰리가 바로 밑에 있어서 심장이 떨어지는 줄 알았다"는 소감을 전했다.

    한 때 공동 선두가 되기도 했지만 김세영은 이 역시도 알지 못했다. 김세영은 "일부로 내 스코어에 집중하려고 스코어 보드를 안봤다. 도움이 될 때도 있고, 아닐 때도 있지만 이번엔 정말 큰 도움이 됐다"고 했다.

    이번 대회 우승으로 18억 잭팟을 터뜨린 김세영은 "이렇게 큰 상금을 받은 적은 처음이라 의미가 있다. 아직 어디에 쓸 지는 생각하지 않았지만 웬만하면 좋고, 의미있는 일에 사용하고 싶다"는 의견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김세영은 "올 시즌, 우리 가족들과 캐디, 매니저 그리고 모든 스폰서도 너무 많은 응원을 해 주셨다. 1년을 함께 마쳤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고 하며 "도와주신 것에 대해 너무 감사하다. 또한 한국에 계신 팬분들께도 감사드린다. 내년에도 좋은 모습 보여드리도록 열심히 준비하겠다"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