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사회 통합돌봄 자체 추진을 위한 지자체에 가이드 제공

    입력 : 2020.07.27 10:55

    보건복지부, ‘지역사회 통합돌봄 자체 추진 지침서)’ 발간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지역사회 통합돌봄(커뮤니티케어)을 자체적으로 추진하는 지방자치단체 지원을 위해 ‘지역사회 통합돌봄 자체 추진 가이드북’을 발간, 배포한다고 밝혔다.

    지난 2018년 11월 지역사회 통합돌봄 기본계획을 발표하고 2019년 4월에 16개 지방자치단체를 선정하여 2년간의 선도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보건복지부는 이를 통해 지역 실정에 맞는 다양한 통합돌봄 모형을 개발⸱검증⸱보완하고 초고령 사회에 진입하는 2025년부터 전국적으로 통합돌봄을 시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역사회 통합돌봄 자체 추진 지침서/ 자료제공=보건복지부

    보건복지부는 지역사회의 자체 통합돌봄 추진을 위해 지방자치단체가 통합돌봄의 취지와 핵심 구성요소를 지역의 상황에 맞추어 구현하는데 필요한 길잡이를 제시하고자 ‘자체 추진 가이드북’을 마련하였다.
     
    지역진단의 시행, 시군구와 읍면동 등의 공통기반구축, 통합돌봄 대상자 설정, 지역 돌봄회의 운영, 통합돌봄 프로그램 구성 등 이번 가이드북에서는 통합돌봄의 관점에서 일하는 방식의 기준을 제시하고, 필수적으로 갖춰야 할 기본 구성 요소를 안내하였다.
     
    또한, 주거, 보건의료, 복지, 돌봄 등 분야별로 선도사업 지방자치단체에서 먼저 시행하고 있는 우수 프로그램을 소개하며, 지역돌봄회의 운영 지침, 통합돌봄 대상자 발굴과 효과적인 서비스 연계를 위한 욕구사정(평가) 도구 등을 수록하고 있다.
     
    이 가이드북은 보건복지부와 국민건강보험공단 누리집에서 7월 27일부터 내려받아 활용할 수 있도록 제공할 계획이다.

    보건복지부 양성일 사회복지 실장 겸 커뮤니티케어추진 본부장은 “이번에 발간하는 가이드북이 지역사회 통합돌봄을 자체적으로 구현하려는 지방자치단체와 서비스 제공자들의 업무 수행에 도움이 되기 바라며 지방자치단체에서 돌봄이 필요한 주민들에게 통합돌봄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정책적⸱제도적 지원기반을 확대해 나가겠다”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