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주행 베스트셀러 ‘미국 영어발음 무작정 따라하기’

  • 시니어조선

    입력 : 2020.10.13 17:44

    -교보-예스24 영어청취/발음 부분 1위
    -누적 50만부, 17년 연속 베스트셀러 개정판 출간
    -지은이: 오경은 / 발행: 길벗이지톡 / 306페이지 / 가격: 16,000원

    “너의 귓구녕을 뚫어주마!”라는 파격적인 카피와 국내 최초 우리말 발음표기, 독창적인 학습법으로 출간과 동시에 어학 1위를 차지하며 명실공히 대한민국 영어발음 교과서로 사랑받아온 《미국 영어발음 무작정 따라하기》(오경은 지음, 길벗 이지톡)가 새로운 모습으로 돌아왔다.

    1999년부터 현재까지 두 차례 개정되며, 누적 50만부 판매, 17년 연속 베스트셀러를 기록한 동명의 책의 개정증보판이다. 2년의 준비기간과 사전조사를 거쳐 요즘 변화된 학습스타일과 독자의 요구를 수용하며 내용과 구성을 개편하였다. 저자 음성강의와 예문 mp3파일, 발음훈련 워크북 등 다양한 부가서비스를 통해 학습자를 위한 최적의 학습환경을 제공하고 있다.

    영어발음은 옷을 입을 때의 첫 단추와 같다. 발음이 중요하지 않다고 주장하는 이도 있지만, 발음이 정확하지 않으면 제대로 된 커뮤니케이션은 애초에 불가능하다. 내가 한 말을 상대가 못 알아듣고 나 역시 상대의 말을 이해할 수 없는데 과연 대화가 제대로 이뤄질까? made in은 ‘마데인’도 ‘메이드인’도 아닌 ‘메이린’이고, Coke(콜라)은 ‘코웈’, White House(백악관)는 ‘(우)와이라우ㅆ’, Zantac(잔탁, 약품명)은 ‘재넉’이라고 해야 알아듣는다. 아는만큼 들리고 말할 수 있는 것이다. 그래서 리스닝과 스피킹은 정확한 발음에서 출발한다.

    이 책은 리스닝과 스피킹의 근간이 되는 영어발음의 원리를 53개의 발음공식으로 명쾌하게 정리했다! 영어발음의 ABC부터 강세, 연음 등 한국인이 취약한 영어의 리듬까지 미국인처럼 소리내고 듣는 법을 53개 공식안에 모두 담았다. 사전보다 더 정확한 우리말 발음표기로 발음기호를 해독하지 않아도 바로 말할 수 있고, 60여컷의 상세한 입모양 일러스트로 누구나 쉽고 빠르게 유창한 발음을 구사할 수 있다. 이 책의 발음표기와 mp3파일에 담긴 성우들의 발음은 대중매체와 지식인들, 공식석상에서 주로 구사되는 미국 서부식 발음을 표준으로 삼았다. 그리고 수록된 예문은 모두 TOEIC, TOEFL 리스닝 시험과 일상회화에 자주 쓰이는 표현으로 엄선하여 단어부터 문장까지 체계적으로 완벽하게 훈련시켜준다.

    영어회화에 자신감을 갖고 싶다면, TOEIC•TOEFL 리스닝에 대비 기초를 쌓고 싶다면, 할리우드 영화와 미드를 자막 없이 이해하고 싶다면, 미국 유학이나 현지 여행을 준비중이라면 《미국 영어발음 무작정 따라하기》는 결코 후회 없는 선택이 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