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 크루즈, “월드 드림호” 싱가포르 출발 크루즈 운항 재개

  • 시니어조선

    입력 : 2020.10.14 14:00

    -11월 6일 월드 드림호 싱가포르 첫 모항 데뷔

    아시아 대표 크루즈 선사인 겐팅 크루즈 라인의 '월드 드림호'가 코로나19 펜데믹 이후 11월 6일부터 싱가포르를 모항으로 재운항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특히, 안전 규정이 엄격한 싱가포르에서 운항을 재개하는 선박이 된 배경에는 지난 7월부터 시작했던 겐팅 크루즈 라인 '익스플로러 드림호'의 성공적인 대만 일정 운항 경험이 큰 도움이 되었다. '익스플로러 드림호'는 대만 정부 승인 아래, 대만 현지인들 대상으로 강화된 방역 규정을 준수하며 7월부터 두 달여간 약 25,000여 명의 승객을 승선시켰고, 단 한 건의 코로나 확진 사례도 없이 안전하게 크루즈 운항을 재개하였다.

    겐팅 크루즈 라인의 '월드 드림호'/ 사진제공=겐팅 크루즈

    이번 싱가포르 일정 역시 승객 및 승무원의 안전과 건강을 최우선 가치로 하며 현지 당국의 엄격한 가이드 라인에 따라 엄격한 승선 및 하선 전 건강 검진 절차, 선내의 안전거리 유지, 선실 및 승무원의 숙소에 대한 철저한 소독, 공공 구역 및 레크레이션 시설에 대한 철저한 소독 및 위생 강화, 안전한 식음료 관리, 100% 외부의 신선한 공기를 여과한 선내 공기 정화 등 모든 선박에 대해 건강, 위생 프로토콜을 완벽하게 재정비하여 운항 예정이다.

    드림 크루즈의 마이클 고(Mr. Michael Goh) 사장은 “드림 크루즈가 싱가포르에서 운항을 재개하는 첫 번째 선박으로 싱가포르 관광 산업에 활력을 불어넣게 되어 기쁘고, 겐팅 크루즈 라인에 대한 싱가포르 당국의 지원과 신뢰를 통하여 재개되는 '월드 드림호'의 첫 싱가포르 모항 일정은 팬데믹 이후 싱가포르 크루즈 관광 산업이 복구되는 과정에서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이다”라며 '월드 드림호'의 싱가포르 운항 재개에 대한 자신감과 포부를 밝혔다.

    '월드 드림호'는 2017년 건조된 겐팅 크루즈 라인에서 운영하는 드림 크루즈 브랜드의 최신 선박으로 다양한 인터내셔널 다이닝, 워터 슬라이드, VR체험존, 풀사이즈 농구코트 등 가족, 연인 등이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체험시설을 보유하고 있으며, 세계적으로 저명한 벌리츠 크루즈&크루즈 쉽 가이드 2020 (Berlitz Cruising and Cruise Ship 2020 Guide)에서 수상경력을 자랑하는 선박이다.

    이번 '월드 드림호'는 11월 6일부터 승선 가능하며, 싱가포르에서 출항하여 공해상을 돌며, 완벽한 휴식을 제공할 예정이다. 승객의 건강과 안전을 더욱 보장하기 위하여, '월드 드림호'에 탑승을 희망하는 만 13세 이상의 모든 승객은 탑승 전 COVID-19에 대한 의무 검사를 실시하여야 승선할 수 있다.

    더 자세한 정보는 드림 크루즈 한국 사무소(02-733-9033)으로 문의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