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노인요양시설 종사자 주2회 코로나19 전수검사 실시

    입력 : 2021.01.13 11:45 | 수정 : 2021.01.13 11:46

    -1월 13일부터 약 10주간, 도내 노인요양시설 1,193곳 종사자 31,577명 대상
    -검사 결과 양성일 경우 즉시 보건소 신고와 격리 조치, PCR검사 시행

    경기도가 코로나19 집단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1월 13일부터 3월 31일까지 약 10주간 노인요양시설 종사자에 대한 전수 검사를 기존 주 1회에서 2회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경기도는 지난 달부터 시설 종사자에 대해 주1회 PCR(유전자증폭) 진단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하지만 선제적인 감염 예방을 위해 신속항원검사를 추가로 실시하게 됐다.

    외부 종사자가 코로나19에 감염될 경우 전파 위험과 중증 전환율이 높은 곳인 노인요양시설은 장기요양 2등급 이상의 고령층을 보호하는 시설로 현재 도내 1,193곳에서 3만 1,577명의 종사자가 근무하고 있다.

    노인요양시설·교정시설 대상 선제검사 실시를 위해 7일 코로나19 신속항원진단키트 30만개 기증식을 가졌다/ 사진제공=경기도

    신속항원검사는 기존의 PCR(유전자증폭)방식에 비해 정확도는 다소 낮지만, 검체 채취 후 결과 확인까지 소요시간이 15~20분에 불과해 3~6시간 정도 걸리는 PCR방식보다 검사시간을 크게 줄이고 빠른 예방 조치가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검사는 보건소 교육을 받은 시설 내 자체 간호 인력을 통해 진행하며, 검사 결과 양성일 경우 즉시 보건소에 신고하고 양성자 격리공간 또는 독립된 공간으로 이동, 격리 후 PCR검사를 추가로 실시하게 된다.
     
    이병우 경기도 복지국장은 “코로나19 집단감염을 막기 위해 확진자 조기 발견을 통한 분리, 예방조치가 최선의 방법이다”라며 “이번 확대 검사는 노인요양시설 입소자와 종사자 외에도 많은 사람들을 지키는 선제적 조치로 시‧군과 시설관계자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드린다”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