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중교통 코로나 안심 이용 앱 My-T<마이티>출시

  • 시니어조선

    입력 : 2021.01.13 19:13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중복 알림 서비스
    -대중교통 운수종사자 확진 시에도 확진자 이동 동선 확인 등 신속 안내

    “코로나 확진자 동선과 겹치지는 않았을까?” 코로나 확진 소식이 주변에 들릴때 마다 한번쯤 걱정했던 일이다.

    하지만 앞으로는 대중교통 이용 및 도보 이동 시 나의 동선 중 확진자 동선이 겹칠 경우 코로나안심 앱인 “My-T(마이티)”에서 자동 알람이 울리고, 택시, 버스 등 대중교통 운수종사자가 확진됐을 때에도 동선 정보를 제공하여 코로나19 선제검사 등 사전적으로 대응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My-T(마이티), 확진자 동선 겹침 알림 및 이동 정보 제공 서비스/ 사진제공=서울시

    서울시는 감염병과 공존이 불가피한 시대에 더 안심하고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도록 코로나19 확진자 이동 경로 겹침 알람, 혼잡도가 덜 한 경로 안내 등 다양한 맞춤 서비스를 제공하는 “My-T(마이티)” 어플리케이션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My-T(마이티)” 앱 에서 수집 되는 개인 위치정보(GPS)와 대중교통 운행정보, 교통카드 승하차정보, 교통수단별 Wi-Fi 정보 등이 결합· 분석되어 개인 통행·이동 궤적과 확진자 이동 동선을 비교하여 확진자 접촉 여부를 알려준다.

    “My-T(마이티)” 앱은 개인정보 제공에 동의하면 개인의 통행 이동 궤적 데이터(GPS)를 수집하여 인공지능(AI) 기반으로 개개인에게 통행특성 분석 및 최적화 된 맞춤 교통정보서비스를 제공하는 앱으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이 주관한 「2020년 마이데이터(MyData) 실증서비스 지원사업」1)에 선정되어 개발되었다.

    앱을 살펴보면 코로나 19에도 안전하고 편리한 이동이 가능하도록 감염병 노출 알림 정보, 대중교통 혼잡도 기반 길찾기 서비스, 통행 분석을 통한 나만의 이동경로 제공, 교통약자를 위한 저상버스 예약 등 다양한 서비스를 받아볼 수 있다.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뉴노멀 시대에 맞는 정보 시스템을 구축해 서울시민이 코로나19 걱정없이 안심하고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 할 것이다”라며, “마이데이터 My-T(마이티) 사업을 통해 스타트업, 소기업 등이 누구나 자유롭게 데이터를 이용하고 사업화 할 수 있는 교통허브 생태계를 조성하여, 시민에게 더 많은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