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배워 내일 써먹는 경제상식

    입력 : 2021.04.29 15:44 | 수정 : 2021.04.29 15:46

    돈을 잘 쓰고, 모으고, 불리기 위해 꼭 알아야 할 금리·환율·유가
    지은이: 김정인 / 발행: 더퀘스트 / 368쪽 / 가격: 16,500원

    금리·환율·유가, 어디까지 알고 있니?

    책 속의 일러스트로 보는 재미 up
    어려운 경제용어를 한마디로 말할 수 있게 된다!

    우리는 단 하루도 경제 활동 없이 생활할 수 없다. 그런데 경제를 구성하는 많은 것들이 ‘금리, 환율, 유가’에 의해 움직인다는 사실을 아는가? 부동산, 주식, 대출, 예금, 보험, 물가, 연금 등 돈 거래의 핵심에는 이 세 가지가 자리 잡고 있다.
    간단히 말하자면 금리는 돈의 값, 환율은 외국 돈의 권장소비자 가격, 유가는 세상 모든 물가의 기준이다. 재밌는 그림과 쉬운 설명으로 딱딱한 경제 지식을 풀어내는 이 책을 통해 돈이 돌아가는 핵심 원리를 배우고 깨우쳐 보자.

    오늘도 경제뉴스 보고 대충 넘어간 당신!
    책 한 권으로 경제 뇌를 단련시키자

    챕터 1에서는 최신 뉴스와 함께 경제의 기초를 배워본다. 도대체 2020년에 왜 동학개미운동이 벌어졌는지, 정말로 많은 사람이 주식으로 돈을 벌었는지, 태초에 돈은 어떻게 태어났는지, 뉴스에 나오는 ‘시장’이라는 말의 정확한 의미는 무엇인지 등을 공부한다.

    챕터 2에서는 본격적으로 금리 공부부터 시작한다. 내 예적금 이자는 왜 이렇게 저렴한지, 돈은 어디서 얼마만큼 찍어내는지 등을 알아본다. 예로, 기준금리가 정해지는 방식은 ‘김밥천국의 김치찌개 레시피’와 비슷하다고 할 수 있다. 기준금리는 ‘자연스럽게 알아서’ 정해지는 것이 아니라 각종 경제지표를 고려해 한국은행에서 정한다.

    이 경제지표는 전문가들이 그때그때 필요한 조합을 선택해서 계산한다. 여기서 경제지표의 조합들은 마치 김밥천국 김치찌개 조리법처럼 ‘이렇게 끓이면 실패는 안 한다!’라는 것처럼 매뉴얼로 고정된 것들이다. 이렇듯 비유를 들어 설명하기에 쉽게 이해할 수 있다.

    챕터 3은 환율에 대해서 집중적으로 배우는 시간이다. 나라 사이의 무역이 생긴 이유부터 환율이 왜 중요한지, 각 국가의 환율은 어떻게 정해지는지, 1997년의 우리나라 IMF 사건과 제1·2차 세계대전을 살펴보며 세계 경제를 전체적으로 한번 훑어본다.

    챕터 4에서는 앞서 공부했던 경제 지식들을 활용해 유가에 대해 공부한다. 세상 모든 물가를 좌지우지하는 기름값의 비밀부터 미국과 중국이 싸우는 이유, 그 두 고래 사이에서 새우 등 터지고 있는 우리나라의 상황을 보며 국제 정세 읽는 법을 배워본다.

    이와 더불어 유가는 중동보다 미국의 영향을 더 많이 받는다는 점, 원유 가격의 절반은 세금이라는 점, 우리나라 기업들이 특히 유가의 영향을 많이 받는다는 점 등 우리가 잘 몰랐던 이야기도 조목조목 짚어준다.

    뉴스에서 각종 경제 이야기를 보고 대충 넘어갔던 독자들도 이 책을 읽고 나면 전반적인 경제 흐름에 대해 감 잡을 수 있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