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하나, 연장 접전 끝에 롯데 오픈서 시즌 첫 우승

      입력 : 2021.06.07 11:22

      준우승 2번 도전 끝에 마침내 정상

      경기 중 행운을 가져다준다는 네 잎 클로버를 주웠던 게 우승이라는 값진 열매로 이어졌다. 장하나(29)가 마침내 시즌 첫 우승을 차지했다.

      장하나는 6일 인천 베어즈베스트 청라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롯데오픈(총상금 2억원) 최종일 연장전에서 유해란(20)을 꺾고 정상에 올랐다.

      최종 라운드에서 이븐파 72타를 친 장하나는 1타를 잃은 유해란과 나란히 합계 6언더파 282타를 기록해 동타로 4라운드로 마치고 연장전을 벌였다. 18번 홀(파4)에서 치른 연장전에서 장하나와 유해란은 똑같이 두 번째 샷을 벙커에 빠트렸다.

      2m 파퍼트는 빗나갔고 장하나는 1m 파퍼트를 집어넣었다. 이에 앞서 장하나는 3번홀 티샷을 한 뒤 네잎 클로버를 우연히 주워 취재진 및 대회 관계자들에게 보여줘 우승에 대한 강한 의욕을 드러냈다.

      경기 도중 네잎 클로버를 들고 기뻐하는 장하나/ 사진제공=KLPGA

      이번 시즌 들어 두 번의 준우승으로 아쉬움을 삼켰던 장하나는 7번째 대회 만에 시즌 첫 우승을 신고했다. 작년 11월 SK네트웍스 서경 클래식 이후 7개월 만이다. 우승상금은 1억 4천4백만원이다. 장하나는 지난 주 E1 채리티오픈에서 통상 상금 50억 원을 돌파한 바 있다.

      7번 연장전을 치러 3번째 우승을 거둔 장하나는 KLPGA투어 현역 최다승 기록을 14승으로 늘렸다. 시즌 상금랭킹 2위(3억8천700만원)로 올라선 장하나는 대상 포인트에서는 이번 대회에 불참한 시즌 3승의 박민지(23)를 제치고 1위로 올라섰다.

      1타차 선두로 최종 라운드에 나섰던 유해란은 4라운드 18번 홀과 연장전에서 두 번 모두 보기를 적어내며 아쉬운 역전패를 당했다. 유해란은 4라운드에서 1오버파 73타를 쳤다. 2언더파 70타를 친 최혜진(22)은 1타가 모자라 연장전에 합류하지 못했다.

      3위는 올해 들어 최혜진의 최고 성적이다. 챔피언 조에서 장하나, 유해란과 우승 경쟁을 벌여 한때 3타 차 선두로 나섰던 박주영(31)은 1타를 잃고 공동 4위(4언더파 284타)로 머물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