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GA 투어 올해의 선수·상금왕 고진영

  • 마니아타임즈

    입력 : 2021.11.22 17:44

    "어려운 상황에서 역전극을 하게돼 행복하다"

    "연습을 많이 못했는데 오늘 결과가 어떻게 나왔는 지 잘 모르겠다."
    고진영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021시즌 올해의 선수와 상금왕을 휩쓴 뒤 이같은 소감을 밝혔다.

    고진영은 22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네이플스에서 열린 LPGA 투어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총상금 500만 달러)에서 최종합계 23언더파 265타로 우승했다.

    시즌 최종전으로 열린 이번 대회 전까지 올해의 선수와 상금 부문 2위였던 고진영은 마지막날 대 역전극을 펼치며 1위였던 넬리 코다(미국)를 밀어내고 두 부문을 석권했다.

    고진영 선수/ 사진출처=KLPGA

    고진영은 2019년부터 상금왕 3연패를 이뤘고, 올해의 선수에는 2019년 이후 2년 만에 두 번째로 선정됐다. LPGA 투어 상금왕 3연패는 2008년 로레나 오초아(멕시코) 이후 13년 만이고, 한국 선수로는 고진영이 처음이다. 고진영은 시상식에서 "대미를 장식하게돼 기쁘다"며 "정말 대단한 한 주였다"고 말했다.

    그는 전날 3라운드를 마친 뒤 인터뷰에서 왼쪽 손목 통증에 대해 말하며 "생각보다 나아지고 있고, 한국으로 가서 치료하며 쉬면 나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고진영은 올해 3월 조모상을 당하는 등 힘들었던 때에 대해 "기도를 많이 했고, 매니저와 캐디 등 좋은 분들의 도움을 많이 받은 것이 힘이 됐다"고 답했다.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에서 2연패를 달성, 지난해 우승 상금 110만 달러와 올해는 역대 여자 골프 대회 사상 최대 규모인 우승 상금 150만 달러를 받은 고진영은 대회 장소인 티뷰론 골프 클럽과의 기억과 관련해 "처음 여기에 왔던 2018년 성적은 안 좋아서 별로 좋아하지 않았는데 지금은 이 코스를 사랑하게 됐다"고 말해 시상식 참석자들의 폭소를 끌어냈다.

    고진영은 "이 골프장 회원권도 사고 싶다"고 덧붙여 또 한 번 시상식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고진영은 "올해의 선수가 되려면 최소한 준우승을 하고 코다의 성적도 지켜봐야 하는 어려운 상황이었는데 우승해 행복하다"며 "코다보다 조금 더 운이 좋았던 것 같다"고 2021시즌 승자가 된 소감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