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어르신 위한 반려식물 미니정원 보급

    입력 : 2022.06.10 11:49

    -65세이상 노인맞춤돌봄서비스 대상 어르신 1,400명에게 반려식물 보급
    -반려식물 보급으로 우울감과 외로움 해소 효과 기대, 11월에 반려식물 예술제도 개최

    서울시는 65세이상 어르신들의 우울감과 외로움을 해소하고 삶의 활력을 위해 각 자치구에서 추천한 노인맞춤돌봄서비스 1,400명을 대상으로 반려식물 1천 4백개를 25개 자치구와 연계해 6월 말까지 보급을 완료할 계획이다.

    보급 반려식물은 종류와 모양이 다양해졌다. 올해 보급되는 반려식물은 예년과 달리 꽃바구니 모양으로 제공될 예정이다.

    산호수, 테이블야자, 후마타, 레드스타 4종의 반려식물이 어우러진 미니정원 개념의 화분으로 제작되었으며, 어르신들이 집 안에서 반려식물로 구성된 작은 정원을 감상하고, 관리하며 힐링하는 효과를 누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반려식물을 보급한 후에는 어르신 돌봄서비스 등 자치구 그물망 복지센터와 연계해 ‘노인맞춤돌봄서비스’ 대상 어르신의 가정마다 원예치료사와 생활지원사가 동행 방문하거나, 주기적인 전화 상담을 진행하며 식물관리요령을 알려드리는 등 반려식물 사후관리도 함께 진행한다.

    2017년 처음 시작한 ‘서울시 반려식물’ 보급 사업은 올해로 6년 째이다. 2017년 1,999명, 2018년 2,000명, 2019년 6,003명, 2020년 3,996명, 2021년 2,169명 보급으로 지난 5년간 16,167명의 65세이상 노인맞춤돌봄서비스 대상과 저소득 홀몸어르신에게 반려식물을 보급했으며, 우울감과 외로움 해소 등에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한편, 서울시는 오는 11월에 반려식물을 활용한 원예활동의 일환으로, 참여한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반려식물을 주제로 하는 사진, 그림, 수필 등의 작품을 만들고 이를 전시하는 ‘반려식물 예술제’도 개최할 계획이다. 선정된 작품은 서울특별시청 로비 등에 전시된다.

    황보연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은 "반려식물 보급 사업은 어르신들의 사회적 고독감이나 우울감이 심화될 수 있는 상황에서 내 집안에서 감상할 수 있는 ‘작은 반려식물 정원’으로 어르신들의 생활 속 활력이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