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희정, 교통사고 후유증 딛고 한국여자오픈 우승

  • 마니아타임즈

    입력 : 2022.06.20 15:53

    "한국오픈만은 견디자며 이를 악물고 끝까지 뛰었다"

     '사막여우' 임희정(22)이 교통사고 후유증을 딛고 메이저 대회인 한국여자오픈에서 시즌 첫 우승을 달성했다. 임희정은 19일 충북 음성군 레인보우힐스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DB그룹 제36회 한국여자오픈(총상금 12억원) 최종 라운드에서 3언더파 69타를 쳐 4라운드 합계 19언더파 269타로 우승했다.

    2위 권서연(21)을 6타차로 따돌린 임희정은 시즌 첫 우승이자 통산 5번째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대회 정상에 올랐다.

    작년 8월 하이원 리조트 여자오픈 11개월 만에 우승이다. 메이저대회 정상은 2019년 KB금융 스타 챔피언십 제패 이후 두 번째다. 이날 임희정이 적어낸 269타는 한국여자오픈 최소타 우승 신기록이다. 전날 54홀 최소타(200타) 기록 경신에 이어 이틀 연속 신기록 행진이다. 종전 기록은 2018년 오지현(26)과 작년 박민지(24)가 남긴 271타였다.

    임희정이 19일 충북 음성군 레인보우힐스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DB그룹 제36회 한국여자오픈(총상금 12억원)에서 우승을 차지한 뒤 트로피에 입맞춤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DB그룹 한국오픈조직위

    우승 상금 3억원을 받은 임희정은 단숨에 상금랭킹 2위(4억619만원)로 도약했다. 대상 포인트도 12위로 뛰었다. 지난 4월 교통사고를 당해 어려움을 겪었던 임희정은 이후 6개 대회에 출전해 한 번은 기권, 한번은 컷 탈락했다. 10위 이내 입상은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 3위 한 번 뿐이었다.

    아직 정상 컨디션을 회복하지 못했다는 임희정은 "이번 대회만 견디자며 끝까지 뛰었다"라고 우승 소감을 밝혔다. 임희정은 "54홀 최소타와 72홀 최소타 기록을 세우며 우승해 기쁘다. 그동안 마음고생을 씻었다. 시즌 3승과 2주 연속 우승을 해보고 싶다"라고 말했다. 전날 독주로 6타차 선두로 최종 라운드를 맞은 임희정은 "긴장의 끈을 놓지 않겠다"던 다짐처럼 1번 홀(파5)과 2번 홀(파4) 연속 버디로 출발했다.

    박민지(24)가 추격에 나섰지만, 임희정은 7번 홀(파5)과 11번 홀(파3)에서 버디를 잡아내며 6타 차이를 지켰다. 임희정이 15번 홀(파4)에서 이날 하나뿐인 보기를 적어내고 16번 홀(파5)에서 박민지가 버디를 뽑아내자 4타 차로 좁아졌을 뿐이다.

    임희정은 "큰 타수 차이로 시작했지만 지키는 골프는 할 생각이 없었다. 20언더파가 목표였는데 이루지 못해 아쉽다"라고 말했다.

    신인 권서연은 버디 5개에 보기 1개를 곁들여 4타를 줄인 끝에 준우승(13언더파 275타)을 차지했다. 4월 넥센·세인트나인 마스터즈 2위에 이어 이번 시즌 두 번째 준우승이다.

    2타를 줄인 박민지는 3위(12언더파 276타)를 차지, 시즌 세 번째 타이틀 방어를 이뤄내지 못했지만 디펜딩 챔피언의 체면은 세웠다. 박민지는 17번 홀(파3) 더블보기, 18번 홀(파4) 보기 등 마지막 2개 홀에서 3타를 잃어 단독 2위 자리를 지키지 못한 게 아쉬웠다. 7천500만원의 상금을 보탠 박민지는 상금랭킹 1위를 지켰다.

    김수지(26), 이가영(23), 김희준(22)이 공동 4위(11언더파 277타)에 올랐다. 서어진(21)이 이날 11번 홀(파3)에서 홀인원을 해 한국여자오픈 사상 최다 홀인원(5개) 기록도 새로 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