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LPGA 상금 1위 박민지 "개인 타이틀에 연연하지 않는다"

  • 마니아타임즈

    입력 : 2022.08.12 14:41 | 수정 : 2022.08.12 14:42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상금 1위 박민지(24)가 "개인 타이틀에는 연연해하지 않겠다"며 여유있는 자세를 보였다.

    박민지는 11일 경기도 포천 대유몽베르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KLPGA 투어 대유위니아·MBN 여자오픈 미디어데이 행사에 참석해 "어떤 것에 신경을 써서 잘 된 적이 별로 없다"며 "신경 쓰면 조급해지고, 더 안되는 경우가 많았다"고 말했다. 긴장을 하지 않기 위해 부담감 없이 경기에 임하겠다는 것이다.

    이번 시즌 KLPGA 투어 상금 1위(6억5천762만원)인 박민지는 대상 포인트에서도 1위였으나 지난달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에비앙 챔피언십에 출전하기 위해 자리를 비운 사이 유해란(21)에게 1위를 내줬다.

    박민지/ 사진제공=KLPGA 투어

    박민지는 대상 포인트 1위 탈환에 대해선 "솔직히 작년에 다 해봤기 때문에 1등에 그렇게 연연해하지 않았고, 앞으로도 그러고 싶다"고 덧붙였다.

    그는 지난 시즌에도 상금과 대상 포인트 부문을 휩쓸었다. 특히 상금은 15억원을 넘겨 단일 시즌 최다 상금 기록까지 세웠다.

    박민지는 "물론 남은 대회에서 우승을 더해서, 타이틀을 따면 기쁘고 행복하겠다. 하지만 그런 조급한 마음이 없을 때 성적이 잘 났다"며 "매 대회, 매 샷을 어떻게 풀어갈까에 전념하려고 하며 대상 포인트 추월 같은 것에는 관심이 없다"고 강조했다.

    특히 박민지는 2019년과 2020년 이 대회에서 우승한 인연이 있다.

    3연패에 도전했던 지난해 대회에서는 컷 탈락했다. 1라운드 6번 홀(파5)에서 두 번째 샷이 숲 쪽으로 날아가 잠정구를 치고 이동했는데 원래 공을 찾아 경기를 진행했다.

    그러나 동반 선수들에게 '잠정구를 치겠다'는 의사 표시를 하지 않은 것이 화근이 돼 4벌타를 받았고, 이 홀에서만 5타를 잃고 결국 탈락의 고배를 마셨던 것이다.

    이소미/ 사진제공=KLPGA 투어

    지난해 우승자 이소미(23)는 2연패를 노린다.

    대회 코스에서 연습라운드를 가진 이소미는 "비가 최근에 많이 와서 진흙이 많이 묻는 것이 걱정"이라며 "디펜딩 챔피언 자격으로 나왔지만 여유 있게 치고 싶다"고 답했다.

    2020년 1승, 지난해 2승을 거둔 이소미는 이번 대회가 올해 '디펜딩 챔피언' 자격으로 출전하는 두 번째 대회다.

    시즌 개막전 롯데렌터카 여자오픈에서는 지난해 우승자 자격으로 나가 준우승했다.

    이소미는"여느 대회처럼 최선을 다하는 것이 가장 큰 목표고, 조급해하지 않고 경기하겠다"고 다짐했다.

    박지영/ 사진제공=KLPGA 투어

    시즌 평균 타수 1위(69.895타) 박지영(26)은 " 앞으로 대회가 많이 남아, 지금처럼 유지하면서 경기하면 시즌 막판 좋은 자리에 있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4월 메디힐·한국일보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박지영은 "퍼트가 좋았고, 샷도 자신 있게 공격적으로 하다 보니 기회가 많아졌다"고 밝혔다.

    지난 시즌 박지영은 평균 타수 71.569타로 이 부문 21위였다.

    박지영은 "대상에 대한 생각도 있지만 역시 최선을 다해 열심히 하면 결과는 따라온다고 생각한다"고 하반기 남은 대회 선전을 다짐했다.

    이들 세 명은 한 조에 편성돼 대회 첫날인 12일 오전 8시 35분, 10번 홀에서 1라운드를 시작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