낭만 넘치는 가을 데이트 코스 추천

    입력 : 2022.09.21 13:45 | 수정 : 2022.09.21 13:47

    -서울관광재단, 가을을 만끽할 수 있는 서초구 명소 소개
    -양재시민의숲, 반포한강공원의 야경, 심산기념문화센터, 서래마을까지

    서울관광재단(대표이사 길기연)은 서초문화재단(대표이사 박동호)과 함께 선선한 초가을을 만끽할 수 있는 공원과 문화예술 인프라가 풍부한 서초구의 가을 데이트 코스를 소개했다.

    <양재천과 양재시민의숲>

    양재천은 하천 변을 따라 자전거를 타거나 산책하기 좋은 환경을 갖추고 있다. 특히 양재천과 맞닿아 있는 양재시민의숲은 울창한 숲에 둘러싸여 여유로운 가을을 즐기기에 안성맞춤인 곳이다.

    양재시민의숲은 나무가 우람하여 숲 어디에서나 풍성한 자연을 마주할 수 있으며, 주말이면 캠핑 의자나 돗자리를 가져와 숲 안에서 자리를 잡고 편안히 휴식을 즐기고 간단한 음식을 먹으며 피크닉을 즐길 수 있어 인기다.

    <예술의전당과 서리풀 악기거리>

    예술의전당은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복합 문화예술 공간이다. 음악당, 한가람미술관부터 오페라하우스까지 다양한 문화시설을 보유하고 있으며, 각종 공연 및 전시가 상시 진행된다.

    현재 7개의 공연장과 3개의 미술관, 1개의 서예박물관에서 다양한 공연과 전시가 꾸준히 열리며, 예술의전당 아카데미에서 주최하는 대담 프로그램인 <소소살롱>은 시민들이 직접 참여하여 폭넓은 문화예술을 경험하는 기회도 제공하고 있다.

    또한, 광장에 있는 세계음악분수는 예술의전당의 또 다른 명소이다. 세계 여러 나라의 음악이 흘러나오고 이에 맞춰 화려한 조명과 함께 분수쇼가 진행된다.

    서초구 명소/사진출처=서울관광재단

    <함께 가볼 만한 곳-교대곱창>

    교대역 14번 출구 방향으로 나오면 서울교대 후문 쪽에 자리한 곱창 골목이 나타난다. 1980년대에 문을 연 곱창 가게가 인기를 끌고 자리를 잡으면서 주변에 다른 곱창집이 생겨나 먹자골목으로 곱창 거리가 형성되었다.

    <서래마을>

    서래마을은 서래로를 중심으로 골목길 사이사이마다 빵집, 브런치 카페, 프랑스 요리 전문점, 개성 있는 음식점 등이 이어져 있어 다양한 맛과 분위기를 즐길 수 있는 데이트 코스로 주목받고 있다.

    서래마을은 한남동에 있던 서울프랑스학교가 이곳으로 옮겨오면서 마을 주변에 프랑스인들의 거주지가 형성되었고 자연스레 서울 속 작은 프랑스라는 이미지를 가지게 됐다.

    서초구 명소/사진출처=서울관광재단

    <심산기념문화센터>

    심산기념문화센터는 시민들의 문화예술 활동을 도모하고 지역사회의 문화예술 사업을 지원하기 위해 서초문화재단에서 운영하는 시설이다. 2층에 자리한 반포심산아트홀은 연주회와 음악회, 연극 등이 열리는 공연장으로 객석 405석을 갖춘 문화센터의 핵심 시설이다.

    서초문화재단은 2020년부터 <하이든 교향곡 107곡 전곡 시리즈>를 주제로 3월부터 9월까지 매달 1회씩 화요콘서트를 진행 중이다. 서초교향악단이 중심이 되어 교향곡의 아버지라 불리는 하이든의 탄생 300주년이 되는 2032년까지 공연을 지속한다. 9월 27일에는 하이든 교향곡 시리즈 15 ‘고별 FAREWELL’이 열린다.

    또한, 가을 시즌에 맞춘 계절 특성화 공연 사업으로 <2022 재즈 페스타: Fall in Jazz>가 열린다. 청년 연주자들을 중심으로 라인업을 꾸려 9월 29일부터 10월 27일까지 매주 목요일마다 다양하고 개성 있는 재즈 공연으로 서초를 물들일 예정이다.

    <세빛섬과 반포대교 달빛무지개분수>

    세빛섬은 반포한강공원 내 위치한 물에 뜨는 부유 시스템을 가진 인공부지 위에 건물을 세운 플로팅 건축물로, 마주 보고 있는 반포대교 달빛무지개분수와 함께 서울의 로맨틱한 야경을 완성한다.

    반포대교 교량에 위치한 달빛무지개분수는 2008년, 세계에서 가장 긴 교량분수로 기네스북에 등재되었다. 음악에 맞춰 분수가 춤을 추듯 포물선을 그리며 폭포수처럼 시원하게 쏟아진다. 해가 지고, 반짝이는 서울의 야경을 배경으로 클래식부터 K-POP까지 다양한 장르의 노래에 맞춰 춤을 추는 분수를 바라보며 치맥으로 마무리하는 것을 추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