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동행카드' 과천시 참여로 경기남부 확장

  • 시니어조선

    입력 : 2024.02.12 18:53

    -수도권 시민 통근ㆍ통학ㆍ여가 교통편의
    -기후동행카드 지하철 4호선 과천 구간 확대
    -오세훈 시장, 기후동행카드 확대를 위해 관계기관 협의 지속

    서울시 무제한 교통정기권 ‘기후동행카드’ 사업에 과천시도 참여한다. 과천은 지리적으로 서울시와 경기남부 지자체 간 길목에 위치해 있어 이번 과천시의 ‘기후동행카드’ 참여는 서울로 통근ㆍ통학하는 경기남부 주민의 교통편의 증진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전망된다.

    서울시는 2월 7일 서울시청 6층 영상회의실에서 ‘서울시-과천시 기후동행카드 참여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식에는 오세훈 서울시장과 신계용 과천시장이 참석해 양 도시 간 교통 협력체계 강화를 위한 다양한 논의를 나눴다.

    기후동행카드/ 사진출처=서울시

    과천시는 지리적으로 서울과 경기남부 지역의 가교 역할을 하는 지자체로서, 이번 협약은 앞선 군포시와의 협약과 더불어 ‘기후동행카드’의 경기남부 지역 확대를 위한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서울-과천 구간은 수도권 시민의 통행이 많은 구간으로, 과천시의 평균 대중교통 이용객은 일일 약 2만 명이며, 이 중 절반 이상이 서울-과천을 오가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 도시는 과천지역 지하철 4호선 5개 역(선바위, 경마공원, 대공원, 과천, 정부과천청사)을 기후동행카드 서비스 범위에 포함키로 하고, 해당 5개 역사의 운영기관인 코레일과의 적극적 협의에 돌입할 계획이다.

    한편, 서울시는 앞선 31일, 군포시와의 협약을 통해 기후동행카드 서비스 범위에 군포지역 지하철 1ㆍ4호선 7개 역을 포함키로 결정한 바 있다. 여기에 4호선 과천 구간 포함을 위한 검토도 시작됨에 따라, 향후 기후동행카드의 무제한 확장을 위한 타 경기도 지자체와의 논의 역시 급물살을 탈 것으로 기대된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과천시의 참여로 기후동행카드가 경기 남부지역으로 가는 길목을 여는 논의가 시작됐다.”라며 “이 계기를 발판으로 서울시와 과천시, 그리고 참여를 원하는 인접 지자체들과 적극 협력하여 더 많은 수도권 시민이 기후동행카드의 무제한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기후동행카드’는 판매개시 후 현재까지 약 33만장 판매를 돌파하는 등 시민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