델타항공, 뉴욕 JFK 공항에 프리미엄 델타 원 라운지 개설

    입력 : 2024.07.08 15:06 | 수정 : 2024.07.08 15:09

    델타항공이 뉴욕 존 F. 케네디(JFK) 국제공항에 델타항공 비즈니스 클래스 탑승객을 위한 델타 원(Delta One) 라운지를 새롭게 선보였다. 뉴욕을 방문하는 승객들은 델타항공의 비즈니스 클래스인 델타 원의 최고급 서비스를 공항에서부터 경험할 수 있게 되었다.

    델타항공이 뉴욕 JFK 공항에 프리미엄 델타 원 라운지 개설했다.
    델타항공이 뉴욕 JFK 공항에 프리미엄 델타 원 라운지 개설했다./ 사진제공=델타항공

    JFK 공항 터미널 4의 A 콩코스와 B 콩코스 사이에 위치한 델타 원 라운지는 약 1,096평(39,000평방피트)으로 델타 스카이 클럽 중 최대 규모이자 최초의 비즈니스 클래스 전용 라운지다. 프리미엄 여행을 위해 고급 식사, 스파 급 웰니스 트리트먼트, 발렛 서비스 등 다양한 경험 및 편의시설을 제공한다. 이로 따라 델타 원 비즈니스 클래스 탑승객들은 여행 당일에 특별한 라운지 경험을 즐길 수 있게 되었다.

    클로드 루셀(Claude Roussel) 델타항공 스카이 클럽 및 라운지 경험 담당 부사장은 “델타항공 팀은 편의시설부터 식품까지 맞춤형 서비스 제공으로 델타 원 라운지를 이용하는 고객들이 편안하고, 잊지 못할 경험을 하는 데 빈틈없도록 노력했다”라며, “고객들은 문을 들어서는 순간부터 텔타항공의 따뜻한 환영과 세심한 배려를 경험할 것이며, 이는 델타만의 차별화된 경험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라고 강조했다.

    공항이라는 장소를 잊을 정도로 고급스러운 분위기와 프리미엄한 칵테일 바, 그리고 뉴욕의 역사 및 곳곳의 명소들을 표현하는 인테리어는 이용객의 마음을 사로잡기에 부족함이 없다. 또한, 전 세계 예술가들의 작품을 전시하는 델타 원 라운지 갤러리는 델타항공의 글로벌 영향력을 선보이며, 뉴욕의 과거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독특한 디자인 요소들이 어디에도 볼 수 없는 새로운 공간을 구성했다.

    델타항공이 뉴욕 JFK 공항에 프리미엄 델타 원 라운지 개설했다.
    델타항공이 뉴욕 JFK 공항에 프리미엄 델타 원 라운지 개설했다./ 사진제공=델타항공

    세부적으로 140석 브라세리 식당에서 즐기는 3코스 요리 또는 즉석 서비스로 제공되는 제철 요리와 라운지 서버가 자리로 바로 찾아가는 기내 서비스와 유사한 프리미엄 음료 카트 서비스, 전신 안마의자, 수면 의자, 전문 테라피 트리트먼트 등 웰니스 향상을 위한 휴식 공간 및 안정을 취할 수 있는 고요한 세레니티 라운지(Serenity Lounge) 공간 등 다양한 서비스가 준비되어 있다.

    한편, 델타항공은 작년에 미니애폴리스-세인트폴국제공항(MSP)에서 새로운 라운지 MSP-G클럽을 선보이는 등 전반적인 여행 경험을 향상시키기 위해 공항 시설 현대화 및 확장에 대한 투자를 지속하고 있다. 올해 말에는 로스앤젤레스 국제공항(LAX) 및 보스턴 로건 국제공항(BOS)에도 델타 원 라운지를 개설해 고객 여정의 시작부터 끝까지 프리미엄한 경험을 제공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