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부에 산뜻하게 발리고 촉촉하게 감싸준다!

    입력 : 2017.04.19 09:56

    [쿨한 뷰티 리뷰] [31] 피에이치드롭 필라그린 로션

    매일 사용하는 기초 화장품 중에 한 번쯤 빠뜨리기 쉬운 라인이 있다면, 스킨이나 로션일 것이다. 이용자의 간편함을 위해 기초라인이 출시될 때 아예 스킨이나 로션을 한 단계에 바르는 제품이나, 로션과 에센스를 한 번에 해결할 수 있는 제품들이 출시되기도 한다.

    ‘ALL-IN-ONE’이라 불리며 복잡한 단계를 간편하게 줄일 수 있게 해 주는 화장품 라인 중, 이번에는 기초라인으로 더마코스메틱브랜드인 피에이치드롭의 필라그린 로션을 테스트해봤다. 피에이치드롭의 필라그린 로션은 스킨 토너와 로션을 하나로 사용하는 TWO-IN-ONE 제품이다.


    제품 설명

    필라그린 로션의 성분인 필라그린은 정상 피부는 물론이고 손상되고 약해진 피부 장벽을 건강하게 케어해주는 성분이다. 필라그린 단백질은 가늘고 미세한 섬유를 결집해주는 천연보습인자이며, 필라그린로션은 이 외에도 항균 효능에 좋은 장미꽃 오일, 산화 방지 보습 보호제인 녹차 추출물과 흡수력이 뛰어난 콜라겐트리펩타이드 성분 등을 함유하고 있어 거칠고 건조해진 피부를 촉촉하고 윤기 있게 가꿔준다.


    테스터- 우영희(30대)

    피부 타입 - 자극에 약한 민감성의 악건성 피부

    사용감

    스킨과 로션 단계에서 사용하는 이 제품은 불투명한 흰색의 묽은 제형으로 막 짰을 때는 연유가 떨어져 있는 모습이다. 뽀얗게 뿌려진 연유가 잘 흘러내리지 않는 것처럼 이 제품도 비슷한 모습으로 흘러내리지 않으며, 거꾸로 뒤집어도 쉬이 흘러내리지 않는다. 그러면서도 묽은 로션 제형이라서 펴 발랐을 때는 바로 물처럼 펴지면서 그대로 피부에 흡수된다.

    필라그린 로션의 장점은 흡수가 빨라서 바로 촉촉함을 느낄 수 있는 것도 좋았지만, 오일감이 느껴지면서도 무겁지 않고 끈적임도 없다는 점이다. 보이는 오일감과 피부 속에서 느껴지는 수분감이 균형이 잘 맞아서 심지어 어느 날은 영양크림을 바르는 것을 잊은 날도 있었다. 개인적으로는 스킨이나 미스트를 사용한 후 모이스쳐라이저 용도로 가볍게 하나만 발라줄 때 더 만족도가 높았고, 많이 건조하고 푸석해진 날은 필라그린 크림과 함께 발라줬더니 다음날 유수분 밸런스가 잘 맞는 탄력적인 얼굴을 경험하기도 했다.

    총평

    가볍고 빠른 흡수가 돋보였으며 적당한 유분감으로 피부에 윤기를 부여해 주었는데, 로션만으로도 유수분 밸런스와 보습감이 좋았다. 특유의 보습감으로 다음 단계인 크림을 바르는 것을 잊은 날에도 건조함 때문에 고생하지 않았다. 피부 휴식을 줄고 싶을 때 발라도 될 정도로 영양과 효율이 높은 제품이었다.

    더운 여름날 밤, 자주 세안을 하고 싶어도 세안 후 얼굴에 화장품을 바르는 게 귀찮아서 참을 때가 있었는데, 그런 날 모이스쳐라이저처럼 발라주면 좋을 거 같다는 생각을 스치게 하는 제품이다. 간편하고 가볍게 발리지만, 절대 가볍지 않은 로션이라서 편하게 한 단계쯤 생략하고 발라도 좋을 제품이다.


    테스터 - 김경은(20대)

    피부 타입
    - 수분 부족형 지성 및 트러블성 피부

    사용감

    같은 라인의 필라그린 크림을 아주 만족스럽게 사용하고 있기도 하고 국내 대학병원 피부과에서도 입점이 된 제품이라서 테스트 전부터 신뢰감이 컸던 제품이다.

    첫 향은 은은한 장미향이 나고 질감은 묽지도 꾸덕하지도 않은 적당한 텍스처다. 투인원 제품이기 때문에 기초 관리 시간을 덜어줘서 편리하게 사용했다.

    총평

    자극적인 성분이 포함되어 있지 않아서 순하지만, 보습력은 좋아서 수시로 발랐다. 그리고 앰플과 오일을 섞어 써도 궁합이 잘 맞아서 여러모로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었다. 끈적임이 없고 유분감이 적어서 부담 없이 바를 수 있는 것도 이 제품의 장점이다.

    포유류의 표피세포에서 분리된, 가늘고 미세한 섬유를 결집해주는 천연 보습인자 단백질인 필라그린은 피부 장벽을 탄탄하게 해주는 것 같았는데, 레이저 치료를 받고 예민해진 피부에 두툼히 올리고 자니까 이내 진정되어 있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단점은 딱히 없고 용기도 펌핑 형식이라서 위생적으로 사용가능하고, 민감성 피부나 건성 피부, 남녀노소 사용할 수 있는 활용도 높은 보습제품이다.


    테스터 - 성진선(50대)

    피부 타입 - 나이가 들어가면서 건성 쪽으로 기울어지는 복합성 피부

    사용감

    은은한 장미꽃 향기와 더불어 부드럽게 퍼지면서 피부를 촉촉하게 만들었다.

    총평

    로션은 아침저녁으로 사용하게 되는 필수품인지라 그간 사용해 본 제품이 한둘이 아니다. 그중 어떤 로션은 화장품 용기를 세게 흔들어야 나올 정도로 되직하고, 또 어떤 건 묽어서 뚜껑만 열어도 줄줄 새나올 정도였다. 그런데 이 제품은 스킨토너와 로션의 딱 중간으로 적당했다. 이 한 가지만으로도 두 가지 기능이 다 발휘돼서 우선 간편했다.

    하루에도 몇 번씩 1주일 내내 발라도 피부에 전혀 부담 없이 봄 햇살로 거칠어진 피부를 부드럽게 만들어줬다. 로션에 함유된 장미꽃 오일로 인해 살짝 느껴지는 장미꽃 내음은 마음까지도 부드럽게 해주는 것 같았다. 하지만 건조한 봄철인데다 워낙 피부가 건성화 되고 있어선지 한번 펌핑해서 바르고 마는 식이면 촉촉함이 지속하지 않았다. 두어 번 펌핑으로 넉넉한 양을 덜어 마사지하듯 바르고 나니 오래 촉촉했고, 피부에 윤이 나서 매끈한 메이크업을 위해서도 효과적이었다.


    [시니어조선 관련뉴스]

    촉촉한 봄을 위해 피부에 수분을 충전하라!
    진한 국물과 매끈한 면, 쌀국수를 한국식으로 재해석하다!
    마당 딸린 집을 샀는데, 5평 정도가 부족하다면 어떻게 해야 하나?